#시위는_당겨졌다 #시작은_조선일보다.

한사성
2022-01-18
조회수 182


어젯밤, 첫번째 페미시국광장에서 수사외압을 실시한 조선일보와 검찰 경찰에게 고 장자연 사건의 책임을 물었습니다.



기사나 커뮤니티 댓글창에서 '살다 살다 페미 단체를 응원하게 됐다' '이건 잘했다'는 반응이 보입니다. 당신이 몰랐을 뿐, 페미니즘은 원래 이렇게 멋진 겁니다.



페미시국광장은 매주 금요일마다 계속됩니다. 
다음 타겟은 버닝썬과 경찰입니다.




0 0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가 앞으로도 더 많은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해주세요.

그리고 한사성이 만드는 변화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