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피해자가 누군인지 궁금하지 않습니다.

한사성
2022-01-11
조회수 95


4월 13일 자 〈조선일보〉의 기사를 시작으로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과 여성 연예인 들을 연결한 기사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피해자가 누군인지 궁금하지 않습니다. 
피해자를 흥밋거리로 전락시키는 기사를 그만 쓰십시오. 
가해자의 진술만을 실은 받아쓰기도 그만하십시오.



🔥 이런 기사를 또 발견하신다면 아래 링크로 제보해주십시오.
🔥 ‘텔레그램 성착취’ 문제적 언론 보도 제보 ↓




0 0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가 앞으로도 더 많은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해주세요.

그리고 한사성이 만드는 변화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