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봉사상, 아직 폐지된 것이 아닙니다.

한사성
2022-01-11
조회수 116


청룡봉사상, 아직 폐지된 것이 아닙니다.



1계급 특진이라는 포상 내용만 사라졌을 뿐, 경찰은 여전히 다가오는 6월에 조선일보가 주는 치욕스런 상을 받을 예정입니다. 



 2009년, 고 장자연씨 사망 사건을 수사한 경찰관이 같은 해에 조선일보와 경찰청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청룡봉사상을 받고 1계급 특진한 바 있습니다. 이와 같은 사실이 드러난 것이 바로 어제 일입니다. 지금 특진 특혜를 폐지하고 상을 유지하겠다는 것은 여론의 비난을 피하기 위한 눈속임과 다를 바 없습니다. 



핵심은 조선일보와 경찰의 비정상적인 관계입니다. 



조선일보 방씨 일가는 고 장자연씨 사건의 피의자입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수사조차 받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장자연씨가 사망한지 3개월도 채 되지 않았음에도 자신의 수사에 관여한 경찰에게 청룡봉사상을 수여했습니다. 



여성착취를 앞장서서 실천하고 은폐해온 조선일보와 조선일보를 앞장서서 비호했던 경찰을 규탄합니다.  



많은 분들의 관심 부탁드립니다.



<성범죄 피의자 조선일보와 그들의 경호원, 경찰을 규탄한다>
일시: 5월 31일 오후 2시
장소: 조선일보 사옥 앞



관련기사 ->



0 0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가 앞으로도 더 많은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해주세요.

그리고 한사성이 만드는 변화들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