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경찰청의 수사로 2016년 정준영 불법촬영 사건 수사 과정에서 경찰 유착이 있었음이 드러났습니다.

한사성
2022-01-13
조회수 198


서울지방경찰청의 수사로 2016년 정준영 불법촬영 사건 수사 과정에서 경찰 유착이 있었음이 드러났습니다.



정준영 사건 조사를 맡은 ㄱ경위는 정준영 측 변호사에게 “차라리 (정준영의 휴대전화를)휴대전화 분실한 것으로 쉽게 쉽게 하면 될걸”이라는 말을 했고, 휴대전화 복원을 맡은 사설 포렌식 업체에게 ‘데이터 복원 불가 확인서’를 작성해 달라는 요구를 하기도 했습니다. 그 후 정준영 측 변호사는 ㄱ경위에게 “팀장님, 제가 사건 처리 쉽게 해드릴게요”라고 제안하며 저녁식사를 대접했고, ㄱ경위가 받아내지 못한 ‘데이터 복구 불가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 제출했습니다. ㄱ경위는 휴대폰 데이터 복구 결과를 제대로 내지 않기 위해 수사과정 중 공문서도 허위로 작성했다고 합니다.





0 0

한사자레터 구독하기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